런던생활 229

[life] 하프 앤 하프 피자 - 김치와 비고스

겨울이라도 방학을 맞아 가능하면 외출을 하려고 한다. 그래도 이틀 박물관, 영화관 가고 나면 하루는 집에서 쉬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든다. 그럴 때 장을 보거나 누리와 평소에 시간 때문에 만들어보지 못한 음식을 만들어본다. 그래서 이틀 전에 구워본 피자. 전날 L님 집에 놀러갔더니 김치를 주셨다. 그 김치와 햄, 버섯, 치즈를 올려 구웠다. 누리는 매운 걸 먹지 못하니 직접 올리브, 토마토, 치즈를 올린 피자를 만들었다. 피자에 김치를 올려보자는 생각에 폴란드 헌터 스튜인 비고스(토마토 양배추 조림)도 올려보았다. 집에서 만든 하프 & 하프 피자인데 김치와 비고스, 한국와 폴란드가 담긴 피자를 만들었다. 내가 만들고 내가 감탄한 피자. 김치가 이렇게 피자에 어울리는 음식인지 미처 몰랐다. 한국엔 이미 김치..

[life] 푸드 로망 - 생크림 케이크와 치킨 로스트

먹는 걸 두고 거창하게 로망식이나 싶겠지만, 자라면서 먹던 음식을 맘껏 먹지 못하는 환경에 살고 있으니 그렇다. 늘 먹고 싶은 음식이 몇 가지 있는데 내게는 한국에서 먹던 빵류와 케이크류가 그 중 한 가지다. 그래서 한국에 가면 빠리 빵집 문턱이 닳도록 드나든다.머핀도 만들어보고 쿠키도 만들어보면서 꼭 만들어보고 싶은 건 케이크와 빵이다. 빵은 반죽기, 제빵기가 없으니 엄두를 내기 어렵고, 케이크 정도는 핸드 블랜더로 어떻게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연말을 앞두고 핸드 블랜더를 구입했다. 아무래도 연말엔 디저트류를 구울 일이 많다. 핸드 블랜더 구입후 야심차게 도전했던 마카롱은 더 이상 도전하지 않는 것으로 정했고, 이번엔 생크림 케이크에 도전했다.결론부터 말하면 작은 빵틀이 없어 기존의 빵틀을 이..

[life] 펜심 리필

듣고 있는 교육 과정에서 쓰는 펜이 있다. 젤리펜이라고 하나? 펠트팁은 아니고 수성펜 느낌인데 쓰고나서 지울 수 있다. 그래서 누리가 좋아하는 펜이기도 하다. 주로 교육과정에서 사인을 할 때, 과제물에 페이지 번호를 매길 때, 수기로 뭘 써서 제출해야할 때 쓴다. 펜 하나에 3파운드쯤 한다. 교육과정에서 2개를 받았고, 내가 1개를 샀다. 일년 동안 2개의 펜을 다썼다. 펜을 다 써버릴까 불안한 마음에 예비로 미리 사두려니 비싸서 4파운드에 3개의 리필 펜심을 샀다. 다른 물건을 살 때 포함시켜 사서 배송비를 따로 주지는 않았다. 집에 지비가 이런저런 행사장에서 받아온 홍보용 펜들을 모으면 신발 상자 하나는 쉽게 채울 수 있을 것 같은데 돈을 주고 펜을 산다니-. 학교 때도 그런 펜이 있었다. 왠지 그 ..

[life] 안녕, 겨울

여러 가지로 힘든 가을이었다. 누리는 누리 대로 바쁘고, 나는 나대로 힘들었다. 바쁜 누리를 감당하려니, 나는 바쁘고 힘들었다. 덕분에 내가 가장 먼저 병이났다. 가장 연장자다 보니. 2주만에 목소리를 되찾고 나니 이젠 누리가 병이나는 모양이다. 이렇게 돌아가며 아픈 사이 지비는 지비대로 또 혼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덕분에 없던 머리숱이 더 없어진 느낌. 그럴 때일수록 서로에게 울타리가 되어주기..는 교과서 같은 답이고, 사실 각자의 짐이 버거워서 주변을 돌아볼 여력이 없었던 가을. 가을을 보내고 12월의 첫날, 겨울다운 겨울을 맞이했다.지비가 일했던 곳에서 가족 및 친구들을 초대하는 오픈 행사가 있었다. 임시 아이스링크를 만들어 직원과 직원의 지인들이 와서 아이스 스케이트를 타도록한 행사. ..

카테고리 없음 2019.12.07

[life] 나이 feat. 배+생강+계피+통후추

특별한 계기 없이, 그저 피로 누적으로 얻은 감기가 오래가고 있다. 한 2주 전 며칠 목이 깔깔하더니 열이나 몸살도 없이 목소리가 가버렸다. 소리도 안나고 쉰소리만 나고 있다. 약, 사탕도 소용이 없고 다급한 마음에 내 손으로 배, 생강, 계피, 통후추를 넣고 끓여 마셔봤다. 별 효과는 없었지만, 목이 답답할 때마다 커피, 차, 유자차 골고루 끓여 마시기도 번거롭고, 남겨둔 생강 반토막과 배 2개가 있어 한 번 더 끓여 마시기로 했다. 생강 껍질을 까다가 나도 모르게 '아 향이 좋네'하고 생각하다 깜짝 놀랐다. 마늘, 생강 몸에 좋다는 건 다 싫어했던 사람인데-, 나이가 든건가 싶어서. 음식을 하면서 마늘, 양파, 파를 많이는 쓰지 않아도 꼭 쓴다. 이제 파까지는 가끔 즐기게 됐지만 아직도 마늘, 양파는..

[life] 영화 Sorry we missed you.

벌써 '보통'으로 산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란 걸 알고는 있었다. 보통은 커녕 바닥으로 떨어지지 않기 위해서 죽을 힘을 다해야 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 그 대열에 내가 끼여 있지 않다는 사실에 고마워하고 싶지는 않다. 나 또한 그 대열 언저리에 있는데 자각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 많은 사람들이 누구나 그 대열의 일부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닥치지 않고는 알기 어렵다. 그리고 열심히 해도 그 대열에서 벗어날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우리 사회가 그렇게 허술하다는 걸 알지 못한다. 그 사실을 83세의 감독은 매정하리만큼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영화 Sorry we missed you 2008년 경제 위기 때 일자리를 잃은 주인공은 모기지로 얻은 집도 잃게 된다. 대출을 갚을 길이 없으니. 이런..

[+2600days] 할로윈 밤나들이

유럽에는 11월 1일을 맞아 망자의 날을 기리는 곳이 많다. 그 날에 보통 묘지를 찾는다고 하는데, 영국에선 미국의 영향 탓인지 할로윈을 점점 더 큰 축제로 챙기는 것 같다. 시장의 마케팅도 큰 몫을 하겠지만. 다른 건 몰라도 아이가 있는 집은 이런 날을 그냥 지날 수가 없다. 우리도 그렇고. 누리는 작년에 처음으로 trick or treat이라고 불리는 할로윈 밤나들이를 나갔다. 주변에 살던 한국맘의 제안으로 나갔다 큰 재미(?)를 보고 올해는 벌써부터 할로윈을 기다려왔다. 작년까지 입던 마녀 옷은 작아져 새로 살까도 싶었는데, 다른 옷을 입고 싶다는 누리.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고양이 얼굴이 그려진 검은 드레스(원피스)와 고양이 귀 머리띠로 간단하게 꾸미고 같은 반 친구와 동네를 한 시간쯤 걸었다...

[life] 수납장 프로젝트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는 건 아닌데, 심리적으로 쫓기는 가을을 보내고 있다. 그 와중에 누리는 가을학기 중간방학을 맞았고, 내 일상은 '일시정지'. 그래서 몸으로 할 수 있는 걸 이 기간에 하기로 했다. 미루고 미뤘던 수납장 마련. 한 2주 정도 틈틈이 IKEA 홈페이지를 드나들며 연구했다. 마음은 이쁘고 튼튼한 걸로 하고 싶지만 통장잔고는 정해져 있으니 취향이고뭐고 거기에 맞춰서 진행했다. 지비가 출장가서 돌아오는 날 하루 전에 집으로 배송. 돌아오는 날 바로 제작(?)시키려니 배송이 늦어질 수 있겠다 싶어 하루 전에 배송예약했다. 마침 비가 온 날이라 집에서 누리랑 각종 크라프트 & 베이킹을 하며 기다렸다. 다행히 빠진 물건 없이 도착. 그런데 막상 물량을 보니 전동 드라이버와 드릴이 필요할 것 같아 ..

[+2546days] 당신이 미안한 게 미안합니다.

누리와 BBC의 유아 채널인 Cbeebies를 보다 다가오는 토요일에 지난 7월에 공연된 Cbeebies Proms가 방송된다는 걸 알게 됐다. Proms는 BBC에서 주관하는 클래식 공연 축제인데 2~3년마다 Cbeebies의 출연자들이 진행하는 어린이 공연이 있다. 3년 전에 누리와 갔었고, 올해도 우리는 운좋게 표를 구해서 갈 수 있었다. 운좋게 표를 사기는 했지만, 못산 사람들이 많으니, 좌석은 공연장 맨 뒤 그러니까 공연장 천정 바로 아래였다. 마침 우리가 공연을 보러 간날이 한국에서 언니가 런던으로 오는 날이여서 우리 모두 설레는 하루였다. 좌석이 어이 없게 시야가 제한된 좌석이었다. 출연진들의 정수리만 그것도 측면에서 보이는 좌석이었다. 티켓 예매가 시작되는 정시에 구입한 좌석이었는데. 지난..

[life] 다시 집으로

한국으로 간다는 글 하나 던져 놓고, 이번에는 가서 부지런히 기록을 남겨야겠다 생각했다. 하지만 가기 전에도, 가서도 정신 없이 하루하루를 지내다보니 보름이 조금 넘는 일정을 꽉 채우고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사람들이 '나의 집'이라고 부르는 런던으로. 사실 나도 여행을 마치고 비행기가 런던 상공에 들어서면 '이제 집이구나'라는 생각에 긴장이 풀린다. 하지만 나에게 집이란 한국이라는 생각이 늘 자리잡고 있다. 지금으로서는 변하지 않을 생각과 마음인데, 시간이 지나면 바뀔지도 모르겠다. 집에 돌아오니 다급하게 한국으로 떠나면서 미뤄둔 일들이 고스란히 기다리고 있다. 다행히 어제부터 누리가 학교에 가서 하루하루 한 가지씩 헤쳐내고는 있지만, 이곳에서 하루하루가 더해지니 또 할 일들이 생겨난다. 그래서 오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