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밥상일기57

[20121204] 밥상일기 이건 무려 10월의 밥상일기.😥 볼로네즈 파스타 아이가 좋아하지 않지만 내가 편하고 싶을 때 만드는 볼로네즈 파스타 소스. 한 번 만들면 두 끼니를 해결할 수 있다. 요즘은 소스를 만드는 일도 버거워서 바질페스토 파스타를 즐겨 먹고 있다. 채소와 (삶은)파스타만 볶아서 페스토 한 스푼 올리면 끝. 그 사진은 11월 밥상일기에-. 옥수수케이크 욕심내서 사둔 콘밀 가루(cornmeal flour)가 많아서 시도해본 옥수수케이크. 옥수수도 들어가고, 설탕이 들어가니 달긴한데 디저트도 아니고, 밥이라 할 수도 없고 약간 어중간한 맛. 초콜렛 페스트리 마트에 가면 페스트리지와 초콜렛이 함께 든 셋트가 있다. 포장을 열고 점선대로 뜯어서 초콜렛을 양쪽에서 돌돌돌 말아주고, 달걀을 표면에 발라주기만하면 된다. 가격대.. 2021. 12. 4.
[20211019] (밀린)밥상일기2 9월에 먹은 밥상일기. 치킨샐러드 닭(다리)고기를 먹은 다음날 메뉴는 꼭 치킨샐러드다. 영국은 닭가슴살이 비싸고 닭다리가 싸다. 우리가 주로 사먹는 닭다리는 7~8개들이가 £1.9. 지비와 내가 두 개씩 먹고 누리가 하나를 먹으면 꼭 2~3개가 남는다. 살만 따로 보관해두었다가 샐러드로 먹는다. 닭은 데우면 냄새가 나는 것 같아서 나는 데우지 않고 그냥 먹는다. 뜨거운 차와 꼭꼭 씹어먹으면 냄새나는 것보다 그게 낫다. 볶음라면 가끔씩 세일하면 두 개씩 쟁여두고 먹던 일본볶음라면(☞ https://www.sainsburys.co.uk/gol-ui/product/nissin-soba-noodles-bag-classic-109g). 여기 마트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볶음라면이다. 예전엔 컵라면으로만 팔았는데.. 2021. 10. 23.
[20211008] (밀린)밥상일기1 내 경험을 기준으로 보면 블로그와 소셜미디어가 가장 조용한 시간은 금요일, 토요일이다. 가상공간이 아닌 현실공간에서 사람들의 일상이 바쁘기 때문에 그런게 아닐까. 오랫 동안 고심한 글도 이 시간에 올리면 별로 읽히지 못하고 저 멀리 밀려나게 된다. 그런 패턴을 이용해서 오늘은 밀린 글 후딱 올려버리기. 무려 7월이 밥상일기.😬 크림새우파스타 가끔, 종종 등장하는 까르보나라 논쟁. 우리가 까르보나라라고 알고 먹었던 크림파스타가 (이탈리아의 진짜)까르보나라가 아니라는 사실. 나도 영국에 오기 전까지는 몰랐던 사실이다. 영국에 와서 알게된 이탈리아 친구가 까르보나라를 해주겠다고 해서 갔더니 베이컨과 달걀을 삶은 파스타와 섞어 내놓았다. 그때 알게 된 까르보나라의 실체. 부정할 생각은 없었지만 나는 여전히 크림.. 2021. 10. 8.
[20210706] 밥상일기 냉녹차국수 6월 초에 그런 때가 있었다. 찬 음식만 먹고 싶은 때. 벌써 7월인데, 요즘은 따듯한 음식만 먹고 싶을 정도로 날씨가 춥다. 집이 서향이라 더운 날 오후가 무척 덥다. 그럴 땐 오전에 미리 국수장국(?)을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두고, 오후에 국수만 삶아서 시원하게 먹는다. 오트빵 간식용 빵, 케이크는 구워도 식사용빵은 구워보지 않았는데, 지비의 콜레스테롤이 지붕을 뚫고 나갈 지경이라 콜레스테롤 낮추기에 도움 된다고 친구가 권한 오트를 주로 이용해서 식사용 빵을 구워보았다. 내가 놀랄 맛이었으나, 덕분에 우리는 한동안 마트에서도 오트식빵만 사먹었다, 두 끼면 다 먹어치울 빵을 반죽-1차 발효-2차 발표-굽기로 짧게 잡아도 3시간은 넉넉히 걸리는 빵을 굽기란 쉽지 않아서 두 번 굽고 말았다. 그리.. 2021. 7. 7.
[20210609] 밥상일기 - 생존밥상 아무도 시키지는 않았지만 혼자서 한 달에 한 번은 이 밥상일기를 남기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런데 그게 어렵다. 열흘 전에 올려둔 이미지를 꺼내서 후다닥 남겨두기로. 김밥 사실 오늘저녁 메뉴도 김밥이라고 정해두었는데 한 달 전 이맘때쯤 김밥을 먹었네.🤔 한국에서는 흔한 김밥이지만, 여기서는 생각은 나지만 선뜻만들기 어려운 메뉴다. 이제는 채소 볶고 그런 과정은 다 생략하고 달걀, 오이, 맛살, 소시지 정도만 간단하게 만들어도 그렇다. 그래서 한 달에 한 번 정도 겨우 먹어지는 것 같다. 콘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따로, 콘 따로, 초코볼 따로 사서 집에서 먹는 콘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 스쿱도 샀다. 만들어 판매되고 있는 콘 아이스크림보다 덜 달고, 취향따라 아이스크림을 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사먹는 .. 2021. 6. 9.
[20210505] 밥상일기 친구네에서 맛본 라틴아메리카의 옥수수 가루로 만든 아레파스Arepas를 만들어봤다. 옥수수 가루로 만들어 달달한 맛도 있고, 소금으로 간을 해 짭쪼롬한 맛도 있고, 기름에 한 번 구워 오븐에 구운 탓에 바삭함까지 있어 누리가 좋아할 것 같았다. 결론적으로 만드는 건 너무 어렵고, 누리님은 별로라 한다. 그래도 옥수수 가루도 많이 사두었고, 글루텐 프리라 나라도 열심히 먹으려고 한다. 아레파스 번은 만들고 잘 어울린다는 Pulled Pork는 반조리 상품을 사서 오븐에 데우기만 했다. 이후에 지비와 점심으로 한 번 더 만들었을 땐 피자만들고 남은 촐리소, 살라미, 모짜렐라 치즈, 아보카도만 넣고 만들어도 먹을만했다. 오히려 내게는 무거운 돼지고기보다 간편해서 좋았다. 일주일에 한 번씩 아레파스 번을 굽다보.. 2021. 5.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