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2년20

[life] 친구들과 그룹 통화를 했다. 며칠 전 친구 하나가 잘 지내냐고 카카오톡을 보냈다. 다른 친구 한 명을 더한 그룹 대화창이 있는데, 따로 보낸 메시지를 보고 ‘걱정’이 좀 됐다. 문자로 답을 해야지 하는데 어쩌다보면 한국은 연락하기에 늦은/이른 시간이라 그 시간 맞추려다보니 며칠 동안 답을 못했다. 오늘 마음 먹고 답신을 보내려고 앉았다가 카카오톡의 통화버튼을 눌렀다. 놀라서 전화를 받은 친구와 이야기하다보니 스피커폰으로 해둔 전화 화면에 ‘초대(invite)’ 버튼이 보였다. 카카오톡에서도 이제는 그룹 통화가 된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해볼까 하며 함께 단체 대화 창에 있는 친구를 초대했다. 친구가 전화를 받지 않았는데 취소하는 방법을 몰라 그냥 두고 이야기를 하다보니 뒤에 초대한 친구가 “우와 신기해.”하며 그룹 통화에 들어왔다. .. 2022. 11. 24.
[life] 새들의 판데믹(feat. 길 위의 마스크) 고기를 즐기지 않는 아이 때문에 달걀을 자주 먹는다. 일인당 일주일 달걀 소비가 3-4개쯤. 그런데 요즘 달걀을 사기가 어렵다. 텅빈 달걀 선반. 이 상태가 적어도 2주는 넘은 것 같다. 시간에 쫓겨 요즘은 아이가 일주일에 두 번 저녁시간 발레와 댄스 수업을 받을 때 교습소 옆 마트에서 장을 본다. 열흘이 지나는 동안 장을 세번쯤 보러 갔는데 모두 같은 상황이었다. 어쩔 수 없이 낮에 지비를 장보러 보냈다. 달걀을 사려고. 평소에 잘 사먹지 않는 비싼 달걀만 남아 있다고 했지만, 그거라도 사오라고 했다. 조류독감이 유례 없이 대유행이라는 뉴스를 들은 것 같아 찾아보니, 그건 맞는 사실이고, 이 달걀 부족 현상이 그 때문인지는 모르겠다. 확실한 건 정부 차원에서 가금류가 야생새들로부터 조류독감에 옮지 않도.. 2022. 11. 13.
[life] 할로윈데이 가을학기 중간방학을 맞아 런던 동남쪽 끝에 사는 친구네를 만났다. 친구네에서 멀지 않은 그리니치 Greenwich 공원에서 산책하고, 인근 푸드 마켓에서 점심을 먹고, 친구네로 가서 하루 자고 오는 일정이었다. 산책을 잘 마치고 친구네로 가서 바베큐를 하며 먹고 마시고를 반복하던 중 고기를 구우며 휴대전화로 뉴스피드를 본 친구가 “한국에서 인명사고가 났다는데?”하고 말을 꺼냈다. 한국시간으로 토요일 자정을 넘긴 시간이라, 그때는 그렇게 많은 뉴스가 있지 않았다. 하지만 그때 이미 사상자 수가 50여 명을 넘었다. ‘큰일 났구나’ 싶었다. 휴대전화로 손이 자꾸 가기는 했지만, 한국시간으로 새벽이라 그런지 뉴스가 업데이트 되지 않았다. 다음날 새벽, 추워서 깼다가 뉴스를 확인하니 사상자 수가 140여 명. .. 2022. 11. 1.
[life] 아이가 돌아왔다. 3년 반만에 폴란드에 가족을 만나러 간 아이와 지비가 돌아왔다. 폴란드 떠나기 전날엔 “안가면 안되냐고” 울더니만 돌아와서는 “또 가면 안되냐고”운다. 어쨌든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는 말. 아이는 돌아와서 한 살 차이나는 사촌과 지비의 휴대전화로 채팅을 한다. 폴란드어로 채팅을 하려니 단어 하나, 문장 하나를 쓰기 위해 시간을 써야 한다. 아이의 폴란드어에 도움이 되려나. + 아이가 없는 동안 마음 먹고 하려고 했던 일들, 절반도 못했다. 집콕만 하려던 계획과는 달리 하루는 나가 지인과 이야기도 나누고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었다. 그래도 그 시간 이외는 집콕+냉파. 과일+우유+빵 같은 식품 소비가 많기 때문에 이틀에 한 번 장을 본다. 그런데 아이가 없는 동안 5일 동안은 한 번도 장을 보지 않았다. .. 2022. 10. 28.
[life] 4일 동안 자유부인 지난 주말 꼬박 한 달 만에 블로그에 근황을 써보려고 티스토리를 열었는데 접속이 되지 않았다. 듣자하니 카카오/티스토리 데이터센터 화재로 접속에 문제가 있었던 모양. 덕분에 한 달을 훌쩍 넘긴 포스팅. 아이의 생일 이후로 참여하고 있는 모임에서 온라인 행사가 있었고, 내년에 지원할 아이의 중등학교 뷰잉 등으로 바쁘게 지냈다. 이 이야기는 내일 다시. 내일 어떻게? 아무 일정 없이 집콕하며 지낼 예정이기 때문이다. 아이와 지비가 3년 반 만에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폴란드에 갔다. 나는? 일과 비용절감을 이유로 잔류하기로 정했다.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낼까, 혼자서 여러 번 생각해봤다. 넷플릭스에 한 달만 가입하여 드라마 ‘우영우’를 모두 다 볼까, 지인과 외식을 할까 생각하다 집콕하며 밀린 과제를 하기로 정.. 2022. 10. 22.
[life] 여왕의 시대 이미 뉴스로 들은 소식이겠지만 어제 영국 여왕이 서거하였다. 저녁을 준비하고 있는데, 아이 학부모 채팅창에 메시지가 연이어 뜨길래 열어보니 서거 소식이 올라 있었다. 물론 그 뉴스를 처음 공유한 사람은 흔히 말해 영국의 왕실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니다. 영국엔 그런 사람들도 제법된다. 그 사람은 소식 차원에서 올렸고, 그 소식에 사람들은 조의를 표하는 정도. 아이들과 이 사실을 어떻게 공유할 것인가라는 몇 마디의 말이 오가는 중에 내가 팔로우 하고 있는 CBBC(BBC의 어린이 채널)에서 아이들과 죽음에 관해 어떻게 이야기할 것인가 하는 글이 재빨리 올라왔기에 나도 정보차원에서 공유하였다. ☞ https://www.bbc.co.uk/tiny-happy-people/talking-to-child-about-.. 2022. 9. 1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