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육아155

[+3706days] 가난한 사람, 돈이 많은 사람 그리고 유명한 사람 며칠 전 아이 학교에 프리스타일 풋볼러(축구로 묘기를 부리는 사람)이 방문해서 아이들과 학년별로 돌아가면서 시간을 가졌다. 프리스타일 축구 묘기로 기네스 기록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 학교에서는 그 사람의 기록이 올라있는 해당년도 기네스북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이 있다면 들고와서 사인을 받으라고 안내해줬다. “학교에 유명한 사람이 온다는데?”하고 처음 말했을 땐 “꺅!”하던 아이가 “프리스타일 풋볼러라는데?”덧붙였을 땐 실망한 표정을 지었다. 학교를 마치고 온 아이에게 어땠나고 물었더니 “너무 재미있었다”고 한다. 그 워크샵이 있고서 다음날 아침 아이가 물었다. “나는 유명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뭘로 유명해질 수 있을까?”. “유명한 사람이 되고 싶냐?”고 물었더니 “유명한 사람이 되면 나중에 가난.. 2022. 11. 12.
[+3701days] 내 아이의 법정보호인 지난 글에서 썼던 것처럼 지난 주말은 런던 동남쪽에 사는 친구네에 1박(슬립오버 sleepover)를 갔다. 두 집 사이 거리가 제법 멀다보니 마음 편하게 먹고 마시며, 아이들도 함께 오랜 시간을 보내기위해 여름이 끝날무렵 해둔 약속이었다. 친구네가 산책+점심해결을 위해 친구네에서 멀지 않은 그리니치 공원에서 먼저 만나자고 했다. 우리는 한국에서 손님이나 와야 가는 곳이고, 그나마도 누리가 2살 때쯤 간 것이 마지막인 것 같은 그리니치 천문대가 있는 곳이다. 한국어로는 그리니치, 영어로는 Greenwich. 친구들을 만나 그리니치 마켓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각자의 취향대로 브리또, 잡채밥, 바오번을 사서 템즈강변 커티삭 근처로 이동했다. 나는 한국치킨 바오번을 골랐다. 어른들이 바베큐를 준비하는 동안.. 2022. 11. 7.
[life] 아이가 돌아왔다. 3년 반만에 폴란드에 가족을 만나러 간 아이와 지비가 돌아왔다. 폴란드 떠나기 전날엔 “안가면 안되냐고” 울더니만 돌아와서는 “또 가면 안되냐고”운다. 어쨌든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는 말. 아이는 돌아와서 한 살 차이나는 사촌과 지비의 휴대전화로 채팅을 한다. 폴란드어로 채팅을 하려니 단어 하나, 문장 하나를 쓰기 위해 시간을 써야 한다. 아이의 폴란드어에 도움이 되려나. + 아이가 없는 동안 마음 먹고 하려고 했던 일들, 절반도 못했다. 집콕만 하려던 계획과는 달리 하루는 나가 지인과 이야기도 나누고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었다. 그래도 그 시간 이외는 집콕+냉파. 과일+우유+빵 같은 식품 소비가 많기 때문에 이틀에 한 번 장을 본다. 그런데 아이가 없는 동안 5일 동안은 한 번도 장을 보지 않았다. .. 2022. 10. 28.
[+3686days] 라푼젤과 백설공주 사이 어제 잠시 언급한 것처럼 지난 한 달 동안 아이의 중등학교 진학 때문에 바쁜 시간을 보냈다. 학교 뷰잉을 간 것은 세 번 뿐이라 물리적로 바쁜 시간을 보냈다기보다 이런저런 생각들로 머리 속과 마음 속이 바쁜 시간이었다. 그렇게 보낸 한 달 후, 우리는 (적어도 나는) 작은 결론을 내렸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별로’ 없구나. ‘지금’하는 대로 하루하루를 열심히 사는 것이 ‘최선’이구나. + 영국의 학기는 9월에 시작하는데, 7학년부터 11학년까지 있는 중등학교는 6학년 9월에서 10월 사이에 지원한다. 6학교를 지원하면 3월 말, 부활절 방학 전에 그 결과가 나온다. 아이는 지금 5학년이니 아직 1년이 남았지만 내년에 학교 뷰잉을 하는데 빠듯함이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5.. 2022. 10. 23.
[life] 4일 동안 자유부인 지난 주말 꼬박 한 달 만에 블로그에 근황을 써보려고 티스토리를 열었는데 접속이 되지 않았다. 듣자하니 카카오/티스토리 데이터센터 화재로 접속에 문제가 있었던 모양. 덕분에 한 달을 훌쩍 넘긴 포스팅. 아이의 생일 이후로 참여하고 있는 모임에서 온라인 행사가 있었고, 내년에 지원할 아이의 중등학교 뷰잉 등으로 바쁘게 지냈다. 이 이야기는 내일 다시. 내일 어떻게? 아무 일정 없이 집콕하며 지낼 예정이기 때문이다. 아이와 지비가 3년 반 만에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폴란드에 갔다. 나는? 일과 비용절감을 이유로 잔류하기로 정했다.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낼까, 혼자서 여러 번 생각해봤다. 넷플릭스에 한 달만 가입하여 드라마 ‘우영우’를 모두 다 볼까, 지인과 외식을 할까 생각하다 집콕하며 밀린 과제를 하기로 정.. 2022. 10. 22.
[life] 부활절 방학 1 블로그가 뜸하다 싶으면 100% 아이가 방학을 맞았다. 헥헥헥.. 지금은 2주 반 정도의 부활절 방학 중이다. 방학 첫주의 절반은 특별한 계획 없이 지냈고, 나머지 절반은 코비드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해외로 여행(친구네 방문)을 다녀왔다. 부활절 방학 직전에 거의 유럽 모든 나라에서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규제가 없어지면서, 여행계획이 없던 아이 친구 가족들도 갑자기 항공권을 구입해서 다들 떠났다. 여행에 돌아와서 다음날 아이는 코비드 백신을 맞았다. 코비드 백신을 거부감 없이 맞았던 대부분의 지인들도 아이들의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다. 일단 우리는 0번 이유는 아이를 (조금이라도) 보호하기 위해서 맞았다. 그리고 1번 이유는 (솔직히) 한국입국시 자가격리를 면제받기 위해서다. 한국에서는 6세 이상 .. 2022. 4.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