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22년

[life] 모든 것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by 토닥s 2022. 3. 20.

지난 주 아침에 바쁘게 갈 길을 가다가 커다란 목련, 자목련을 발견했다.  늘 가던 길이었지만, 며칠 만에 활짝 핀 자목련이 나의 시선을 잡았다.  바쁘게 가던 길이라 사진에 담지 못하고 가던 발걸음 재촉했다.

저녁에 같은 길을 되돌아오며 사진에 담은 자목련.  낮시간 동안 비도 오지 않고, 바람도 불지 않아 자목련을 다시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모든 것이 우리를 기다려 주지 않는다는 걸 많이 생각하고 있는 요즘이다.

 

+

 

지지난 주, 한국 대통령 선거로 떠들썩한 날 아침부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카톡카톡 울려대는 휴대전화도 잠시 뒤로한채.  바쁜 시간을 보내고 휴대전화를 보니 오랜만에 친구가 메시지를 남겼다.  아이가 코비드에 걸렸을 때 우리는 괜찮았는지, 집에서 격리는 어떻게 했는지, 그런 안부인사였다.  아이가 셋이나 되는 친구네 아이 중 하나가 코비드에 걸렸나 걱정이 될 즈음 친구가 어렵게 내 이름을 부르며 말이 잘 나오지 않는다고 입을 뗐다.

"왜!"

한 글자지만 재촉을 담아 문자를 보냈더니 그날 대학시절을 함께 한 다른 친구의 남편인 선배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고 소식을 전했다.  그 순간 친구의 간단한 문자를 몇 번 읽어봐도 잘 이해도 가지 않고, 믿어지지도 않았다.  사실 열흘이 지난 지금도 그렇다.

작년 여름에 한국에 가서도 '방역 규칙' 때문에 카톡으로만 인사를 전하고 친구와 선배 가족을 만나지 못한 게 너무나 후회가 됐다.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보는 거였는데-.  대학 친구도, 선배도 너무나 반듯하고 성실한 사람들이라 우리집 셋, 그 집 넷 그렇게 만날 생각을 해보지도 못했다.  사실 어른 넷, 아이 셋이라 방역 규칙을 위반하는 것인지 따져볼만도 했다. 

 

한국에서 시간이 새벽으로 넘어가면서 대통령 선거 결과로 내 페이스북 타임라인에 울분이 넘쳐났다.  억울하다, 불공평하다-.

 

그런데 나는 그날 '그게 억울한 일인가-'그런 생각을 했다.  그들에게는 내일도 미워할 대통령도 있지만(정확하게는 당선자지만), 열심히 살아온 선배에겐 내일이 없다는 생각을 하니 그것이야말로 억울했다.  열심히 사는게 무슨 소용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그래서 더 열심히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기로 했다.  우리에게 '내일'이 언제 오지 않을지 모르니까-.

 

+

 

고마웠어요, 화살코 선배. 

 

 

728x90

댓글4

  • BlogIcon 후까 2022.03.21 03:04 신고

    주변인의 부고는 항상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충격도 슬픔도 다 느껴야 하는 지금이라 혼란스러우실거에요. 해외 살아서 바로 가지 못하는 마음..저도 걍 포기하고 살아요. 마음은 굴뚝같지만 어쩌지 못하는 미안함이니까. 그 미안함과 죄책감 다 내꺼니까.
    답글

    • BlogIcon 토닥s 2022.03.30 23:04 신고

      그래서 말 한 마디라도 평소에 잘 하자 그런 생각하고 사는데, 그건 또 왜 그렇게 어려운 것인지-. 지나고 보면 미안함 투성이. ㅠㅠ

  • 익명 2022.04.14 05:5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