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158

[life] 4일 동안 자유부인

지난 주말 꼬박 한 달 만에 블로그에 근황을 써보려고 티스토리를 열었는데 접속이 되지 않았다. 듣자하니 카카오/티스토리 데이터센터 화재로 접속에 문제가 있었던 모양. 덕분에 한 달을 훌쩍 넘긴 포스팅. 아이의 생일 이후로 참여하고 있는 모임에서 온라인 행사가 있었고, 내년에 지원할 아이의 중등학교 뷰잉 등으로 바쁘게 지냈다. 이 이야기는 내일 다시. 내일 어떻게? 아무 일정 없이 집콕하며 지낼 예정이기 때문이다. 아이와 지비가 3년 반 만에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폴란드에 갔다. 나는? 일과 비용절감을 이유로 잔류하기로 정했다.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낼까, 혼자서 여러 번 생각해봤다. 넷플릭스에 한 달만 가입하여 드라마 ‘우영우’를 모두 다 볼까, 지인과 외식을 할까 생각하다 집콕하며 밀린 과제를 하기로 정..

[+3657days] 열살

드디어 열살. 열번째 생일파티는 특별하게 해주고 싶었는데, 시간 부족 아이디어 부족으로 간단하게 보내기로 했다. 하지만, 아무리 간단하게 한다고해도 바쁨의 총량은 같았다. 작년 아이의 생일에 사촌형 가족이 집에 왔다. 그 기억이 무척 좋게 남은 아이는 올해도 자기 생일에 그 가족이 와주길 바랬다. 선뜻 응해줘 생일 전날 함께 집에서 밥을 먹었다. 우리집에 환자 한 명, 그 집에 환자 한 명이라 간단하게 닭고기 오븐에 굽고 팥밥해서 샐러드와 함께 먹고 생일 케이크를 나눠먹었다. 계획은 미역국도 오랜만에 끓여볼까 했지만, 너무나 바빠서 포기. 마침내 아이의 열번 째 생일. 아이는 아침 8시 7분인가 태어났다. 7시 57분에 눈을 뜨고는 이불 속에서 좀더 기다렸다 열 살이 되면 이불 속에서 나오겠다던 아이. ..

[life] 여왕의 시대

이미 뉴스로 들은 소식이겠지만 어제 영국 여왕이 서거하였다. 저녁을 준비하고 있는데, 아이 학부모 채팅창에 메시지가 연이어 뜨길래 열어보니 서거 소식이 올라 있었다. 물론 그 뉴스를 처음 공유한 사람은 흔히 말해 영국의 왕실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니다. 영국엔 그런 사람들도 제법된다. 그 사람은 소식 차원에서 올렸고, 그 소식에 사람들은 조의를 표하는 정도. 아이들과 이 사실을 어떻게 공유할 것인가라는 몇 마디의 말이 오가는 중에 내가 팔로우 하고 있는 CBBC(BBC의 어린이 채널)에서 아이들과 죽음에 관해 어떻게 이야기할 것인가 하는 글이 재빨리 올라왔기에 나도 정보차원에서 공유하였다. ☞ https://www.bbc.co.uk/tiny-happy-people/talking-to-child-about-..

[Korea2022] 한국여행의 흔적

한국에 다녀온지 벌써 2주가 지났다. 짧아서 아쉬운 일정이었지만, 그래서 더 소중한 시간과 기억으로 남은 올해 한국여행. 예전처럼 먹거리 같은 걸 사오지는 않지만, 돌아오 보니 집안 구석구석 전에 없던 이쁜 플라스틱(?)들이 가득하다. 2주 전 일요일 저녁 런던에 도착해 월요일 아침부터 아이는 스트릿댄스 방학캠프로 월화수목금 등원(?)했다. 덕분에 시차 극복의 어려움은 없었다. 나는 나대로 생활전선에 바로 뛰어드느라 시차 때문에 힘들어할 여유가 없었다는 것도 다행이라면 다행. 한국에서 가족들이 해주는 밥, 친구들이 해주는 밥, 나가서 사먹는 밥 - 좋았던 시절은 가고 다시 세루 세번 집밥을 챙겨야 하는 일상으로 돌아왔다. 가족들이 챙겨준 홍삼을 챙겨 먹으며 또 내년까지 버텨야지. 한국에서 돌아오고 일주일..

[Korea2022] 아직도 코시국

올해는 좀 나아지지 않을까,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여전한 코비드시국. 거기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까지 더해져 더더 먼 길로 한국에 왔다. 유럽 공항이 북새통이라 연착과 지연으로 가슴을 졸이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은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 없이 해외입국자 자가격리가 없어졌고,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RAT 또는 LFT)로 간단해져 앞선 두 해보다 나았다. 무엇보다 해외입국자 전용 이동수단이 사라져 런던-프랑크푸르트-인천으로 입국해 ‘일반’KTX를 타고 부산으로 올 수 있어서 수월했다. 인천-부산 내항기를 타던 시절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그런 날이 다시 올까-. 인천에서는 큰언니와 형부가 마중나와 광명까지 태워주었고, 부산역에서는 작은언니가 마중나왔다. 멀고 피곤한 길이었지만 덕분에 즐겁게 올 수..

[+3596days] 4학년 여름방학

정말 숨쉴 틈도 없는 7월(3주간)이었다. 바쁘거나 덥거나. 아이의 학기말 행사들이 연이어졌고, 그렇지 않은 때는 더워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던 때였다. 지난 2년 간 하지 못했던 학교 행사들이 다시 재개되면서 더 바쁘게 느꼈는지도 모르겠다. 그간 개인의 변화가 있기도 했지만-. 시작은 폴란드주말학교의 소풍(?) - 트램폴린 파크. 아이가 어렸을 때 방학이면 종종 가던 곳이었는데, 처음 개장했던 때와 달리 사람도 많아지고 아이가 자라면서 입장료도 높아져 발길을 끊었던 곳이다. 지난 3월에 아이 친구 생일 파티로 한 번 갔지만 그 이후 새롭게 바꾸었다고 해서 나도 기대가 됐던 곳. 그리고 그 다음주말은 2년만에 진행된 폴란드 주말학교 종업식. 아이가 따라가기 힘들어해서 폴란드 주말학교를 접어야겠다고 마음..

[life] 꺼진 코비드 다시보기(feat. 길 위의 마스크들)

딱 일주일 전 아이가 코비드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고 학교에 갔다. 지난 1월 아이가 코비드에 걸리고 마스크가 무슨 소용, 코비드로 자연면역도 생겼겠다 그냥 다니자라는 생각을 했는데, 아이가 마스크를 쓰겠다고 했다. 그리고 4월 초 아이가 백신 1차를 맞았다. 이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했는데, 아이는 코비드에 다시 걸릴까, 한국에 가지 못하게 될까 걱정을 했던지 백신 2차를 맞을 때까지 쓰겠다고 혼자 정했다. 날씨가 점점 더워지기 시작할 때 아이에게 "이제 코비드도 앓았고, 백신도 맞았으니 누구보다 (한동안은) 코비드에 걸릴 가능성이 낮다"고 안심시키면서 언제든지 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지난 주 금요일은 올해 들어 가장 기온이 높은 날로 기록되었다. 30도쯤이었는데,..

[+3558days] 문화차이

아이가 1학년 때쯤 아이의 같은 반 친구가 "OO"하면서 내 이름을 부르며 말을 시작했다. 속으로 깜짝 놀랐지만, 겉으로는 "응.. 응.."하면서 이야기를 들었다. 뒤이어 오는 생각은 '내 이름을 어떻게 알았지?'였다. 아이가 예의가 없는 것인가, 여기서는(영국) 다들 그렇게 하는 것인가 헛갈렸다. 지나서 다른 친구의 엄마(프랑스인)와 호칭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 그때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나의 '어의 없음'을 동의해줄 꺼라 생각했는데, 그 집 애들은 엄마도 가끔 이름을 부른다고 한다. 주로 '엄마'라고 부르지만. "역시 프랑스 애들 같구만(?)"하고 푸하하 웃었다. 지난 주말 아이 주말학교 친구의 생일 파티에 갔다. 차로 한 시간 걸리는 학교의 수영장을 빌린 생일 파티였다. 아이의 부모가 그 학교에서 ..

[네덜란드/독일] 본Bonn

네덜란드/독일 여행의 마지막 날은 본에서 보냈다. 쾰른이냐 본이냐 사이에서 갈등하다 본을 강력하게 추천한 친구의 권유로 본으로 결정. 친구는 벚꽃 때문에 본을 추천했다. 벚꽃은 내게 별로 흥미롭지 못했는데, 본에 있다는 베토벤 하우스와 하리보 스토어 듣는 순간 - "가자!". 본으로 가는 기차를 타기 위해서 잠시 들른 쾰른. 기차 역 앞이 바로 쾰른 대성당이라 기차를 기다리고, 커피 한 잔 사러 역에서 나와 기념 사진 한 장. 20년도 전에 처음 유럽에 여행을 오게 된 것은 당시 친한 친구가 쾰른의 인근 도시에서 독일어를 공부하고 있었다. 나를 유럽으로 이끈 것도 그 친구였다. 그때 친구를 만나기 위해서 쾰른에 왔었다. 그때 마셨던 쾰쉬Kolsh가 너무 맛있는 기억으로 남아 있었다. 한국에서 마이크로 브..

[네덜란드/독일] 몬샤우Monschau-드리란덴븐트Drielandenpunt-아헨Aachen

친구네는 '계획없는 여행'을 즐기는 타입이어서, 여행을 준비하며 지비가 스트레스를 받았다. 지비는 계획이 있어야 하는 타입. 그런데 지나서보면 우리가 검색했던 것은 다 소용없었고, 친구는 '여기에 오면 이것은 꼭!'하는 것들이 다 마음 속에 있었던 것 같다. 우리는 다른 친구의 고향인 아헨Aachen을 보자는 정도의 계획이 있었는데, 친구네는 그곳에 살아서였는지 관광지로써의 흥미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 그런 친구가 '커피 한 잔 하러 가자'고 권한 곳이 몬샤우 Monschau였다. 아침밥 먹고 커피 한 잔하러 1시간 반을 운전해서 갔다.😵 이 친구의 스케일이란-. 몬샤우는 독일, 네덜란드 그리고 벨기에 접경지역에서 가까운 독일 타운인데 '스위스 마을'처럼 생겼다고 알려진 곳이라고 한다. 가서 보니 그렇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