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일기/2010년

[life] Pull and Push Factor

by 토닥s 2010. 10. 8.

얼마전에 읽은 책에 'pull factor'와 'push factor'라는 단어가 자주 등장했다.  긍정적인 요인과 부정적인 요인이라고 해석하기는 어렵고, 각각 견인 또는 촉진 요인과 압력 요인쯤 되겠다.  내가 본 책에서는 이민과 관련한 pull factor와 push factor를 요목조목 긍정적인 점과 부정적인 점으로 나누어 정리했더라만, 그 두 가지를 명쾌하게 가르기란 쉽지 않다.

내가 늦은 나이에 영어실력을 늘여보겠다고 한국을 떠나온 것도 따지고 보면 영어라는 언어영역 하나를 극복함으로써(사실 아직도 극복하지 못했다만) 접할 수 있는 정보량이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있기도 했지만, 유학을 할 수 없는 처지에 그렇게라도 실력을 기르지 않으면 한국시장에서 도저히 경쟁할 수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론 비록 유학은 하지 못하더라도, 그럴지도 모르는 만약을 대비하자는 택도 없는 생각도 있었다.


여전히 택도 없는 생각들을 실행해보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 택도 없는 생각들이 나를 이곳으로 견인한 요인이라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그 택도 없는 생각 외엔 아무것도 할 수가 없는게 내게 주어진 현실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어제 문득 했다.

도대체 적성에 맞지 않는 일은 자꾸만 나를 현실에서 눈돌리게 만든다.  이러다 햇빛 비출날이 있겠지.


728x90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