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탐구생활/밥상일기

[20210706] 밥상일기

by 토닥s 2021. 7. 7.

냉녹차국수
6월 초에 그런 때가 있었다. 찬 음식만 먹고 싶은 때. 벌써 7월인데, 요즘은 따듯한 음식만 먹고 싶을 정도로 날씨가 춥다. 집이 서향이라 더운 날 오후가 무척 덥다. 그럴 땐 오전에 미리 국수장국(?)을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두고, 오후에 국수만 삶아서 시원하게 먹는다.


오트빵
간식용 빵, 케이크는 구워도 식사용빵은 구워보지 않았는데, 지비의 콜레스테롤이 지붕을 뚫고 나갈 지경이라 콜레스테롤 낮추기에 도움 된다고 친구가 권한 오트를 주로 이용해서 식사용 빵을 구워보았다. 내가 놀랄 맛이었으나, 덕분에 우리는 한동안 마트에서도 오트식빵만 사먹었다, 두 끼면 다 먹어치울 빵을 반죽-1차 발효-2차 발표-굽기로 짧게 잡아도 3시간은 넉넉히 걸리는 빵을 굽기란 쉽지 않아서 두 번 굽고 말았다. 그리고 한 달이 지난 오늘 다시 한 번 구웠다. 꿀이 들어가긴 했지만, 우유와 버터도 들어가지 않은 비건빵이다.


컵라면과 주먹밥
가끔 시간에 쫓길 땐 컵라면을 끼니로 먹는다. 아이가 좋아하니 다행이긴 한데, 먹고나면 몸과 마음 모두가 불편한 게 문제다.


자장밥, 짜장밥
카레, 짜장 한 솥 해두면 편할 것 같은데 별로 즐기지 않는 덕에 자주 하지는 않는다. 짜장도 싫다, 달걀도 싫다던 아이였는데, 다음날 좋아하는 칼국수면 위에 올려주니 좋다고 먹는다. 이즈음부터 아이가 뭘 먹어도 맛이 없다던 아이.  아프려는 '징조'였던 것 같다. 체력이 부족해서 입맛도 없었던 것인가 지금 뒤늦게 생각해본다(아이 간병기 커밍쑨).


수제비
봉쇄기간 처음 먹어본 수제비에 반한 아이. 자주는 아니어도 2주에 한 번 정도는 먹는 것 같다. 주로 냉장고가 텅텅 비었을 때. 밀가루는 늘 있고, 미역/버섯/파/호박도 늘 냉장고에 있으니.


아이스커피
드디어 콜드브루의 계절이 왔다-고 생각했던 6월의 어느날. 집에서 마셔도, 같은 아이스커피를 마셔도 유리잔에 (종이) 빨대로 먹으면 더 맛있는 느낌적 느낌. 차려 먹는 기분이다.


그리고 계속되는 찬음식 퍼레이드.


고등어
언젠가 친구가 추천해서 먹기 시작한 고등어. 다행히 여기는 살만 잘라서, 두 조각씩 판다. 생선머리, 뼈 처리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콜레스테롤 조절에 생선이 좋다고 해서 일주일에 한 번 먹던 생선을 요즘은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먹는다. 문제는 할 줄 아는, 먹을 줄 아는 생선이 별로 없으니 고등어, 연어, (크림소스로 반조리된)대구 3 종류만 번갈아가며 먹고 있다. 먹어보지 않은 것엔 선뜻 손이 가지 않는 후진 입맛이라-.🐟🐠🐡


불고기
샤브샤브를 해먹기 위해 사온 고기, 남은 고기로 만들어본 불고기(양념) 덮밥. 한국마트에서 산 불고기 고기는 질겨서 먹을 수가 없다. 그래서 불고기는 샤브샤브용 고기로. 가격이 비싼 것은 둘째치고 이 고기는 냉동실에 자리를 많이 차지해서 자주 살 수도 없다.


김치볶음밥
김치를 사먹지 않고 만들어 먹으면서 해먹을 수 있게 된 김치볶음밥. 한국에선 그저그런 흔한 집밥이지만, 외국에서는 김치를 담는자만이 먹을 수 있는 사치음식(?)이다. 김치전, 김치찌개와 함께. 하지만 아래 김치를 새롭게 담은 걸로 봐서 있던 김치가 너무 익어서 먹어 치우려고 한듯한 느낌.😅


시나몬롤
날씨가 선선해져 구워본 시나몬롤.


피자
두 번 아이 도시락으로 아침에 피자를 구웠다. 저녁에 반죽해서 냉장고 가장 윗선반에 올려놓고 밤사이 나름 저온발효시켜서 아침에 구워 도시락으로 싸주었다. 상온에서 30분에서 한 시간 두고 냉기를 빼고 만들어 구워야 한다고 하는데 시간이 없어서 딱딱한 반죽 힘들게 밀어서 구웠다. 다행히 두 번쯤 피자를 도시락으로 싸간 아이가 "이제 그만"이라고 해서 더는 하지 않아도 되지만, 아침마다 도시락 싸는 게 일이다. 우리는 도시락 싸주고 남은 피자를 점심으로 냠냠.


비트루트 스프
이름이 뭐였더라? 폴란드 여행에서 먹어보고 반해서, 한동안 해먹었던 차가운 비트루트+요거트 스프다. 나도, 지비도 좋아하는데 아이가 별로라고 해서 잘 하지 않다가 생각나서 해본 스프. 여전히 별로라는 아이. 내년 여름에 또 해봐야지.


치킨
지비의 콜레스테롤 때문에 페리카나도 발길을 끊고 있는데😭, 아이가 영 입맛이 없는 것 같아서 튀겨본 한국식 치킨. 이런 건 사먹는 게 낫다고 생각했지만 또 건강생각해서 집에서 튀겨봤다. 닭 튀기며 건강생각이라니 좀 우습-.

남은 치킨으로 다음날 샌드위치까지 만들어서 잘 먹었다. 아이는 치킨보다 이렇게 먹는 샌드위치가 더 맛있다고 한다.


볼로네즈
매 끼니 준비하는 게 어려워서 두 끼니 이상 먹을 수 있는 볼로네즈를 만들어서 '우리만' 열심히 먹었다. 파스타에 비벼먹고, 빵에 올려 먹고. 또 잊을만 하면 다시 해야지.


라면
아이와 함께 하는 주말이 지나고 월요일마다 라면을 먹었다. 주말동안 미뤄둔 청소, 집안일 하다보면 늘 점심시간이 훌쩍 지나있다. 그때마다 급하게 준비해서 먹었던 라면. 할인해서 사온 풀무원 굴짬뽕. 매워서 다시는 사지 않을 생각이다. 풀무원 라면이 맛있기는 하지만.


케이크
별 일도 없이 케이크를 사먹었다. 케이크 까페가 있는 동네에 살고 있는 지인에게, 지인이 부탁한 한국마트에서 장본 상품들을 가져다주려고 간 길에 잠시 들러서 케이크만 사왔다. 여기에서 흔하지 않은 스타일이라 사먹곤 했는데, 비싸서 이젠 특별한 날에만 사먹는다.


비빔밥
고기와 채소를 골고루 좋아하지 않는 아이에게 두 가지 골고루 먹일 요량으로 가끔씩 준비하는 비빔밥. 밥을 아래에 깔고, 그 위에 채소를 올려야 할 것 같은데 설거지 꺼리 하나라도 줄여보려고 준비되는 대로 챡챡 올리다보니 달걀이 가장 아래 있고, 채소-밥 순으로 올라갔다.

이건 아이의 비빔밥.

오븐에 구운 돈까스
밥을 잘 먹지 않는 아이에게 "먹고 싶은 것은 무엇?"하고 물었더니 한참 고민 후에 떠올린 메뉴라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구웠다. 투덜거리면서 했지만, 내가 더 잘먹은 돈까스. 고기가 건조했지만, 지방이 적고, 튀기지 않았으니 건강할꺼라고 믿는다(?). 그런데 (구입한)소스가 짜서 건강식이었다고 할 수가 없다.


달걀샌드위치
아이 도시락용으로 만든 달걀 샌드위치 필러. 아이는 달걀+마요만 넣어줬는데, 우리는 햄+치즈+처트니 골고루 올려서 먹었다. 콜레스테롤 때문에 달걀 줄이려고 하는데, 남은 음식을 처리해야 하니 그냥 먹었다.


피로기 - 폴란드 만두
정말 간단하게 끼니를 떼우고 싶은 날 - 폴란드 식료품점에서 피로기, 소세지, 샐러드를 사와서 한 끼 해결. 간편하게 모두 잘 먹는 메뉴지만 건강이랑은 좀 거리가 있는 음식들. 폴란드식 패스트푸드인 셈.


별 다른 이유 없이 다시 케이크를 먹게 됐다.


씨리얼 한 끼 - 30g
씨리얼 한 끼 권장량이 30g이라고 한다. 봉쇄 이후 일주일에 한 번은 먹는 아침식사인데, 살면서 씨리얼 먹을 때 권장량을 생각하고 먹어본적이 없다. 그날 그날 배고픔의 정도에 따라 먹곤 했는데, 어느 날 누리 친구 엄마가 씨리얼 한 끼 권장량 30g 이 얼마나 작은 줄 아냐고 물었다. 본인은 그것도 모르고 한 끼 권장량 2~3배는 먹인 것 같다고, 그래서 아이가 살이 찐 것 같다고. 그 말을 듣고 30g을 먹어보기로 했다. 놀라울 정도로 작은 한 끼. 물론 나는 여기에 바나나 하나 잘라서 넣어 먹긴 하지만, 이렇게 30g 정해서 먹기 시작한 이후로 씨리얼 먹는 횟수가 줄었다. 씨리얼을 이렇게 먹은 날은 너무 빨리 배가 고파져서 잘 안먹게 된다. 얼마나 적은 량이냐면, 소주잔 두 잔 정도 될까말까 한.😱


복숭아
지인집에 갔는데 돌아올 즈음 지인집 식료품 배달이 왔다. 우리는 빈손으로 갔는데, 많이 샀다며 복숭아랑 감을 주셔서 한 동안 간식으로 잘 먹었다. 주로 끼니 때만 먹는 과일인데, 간식으로 아이에게 주니 '할머니가 생각난다'고. 할머니는 과일을 간식으로 주시니-.


돼지고기조림
그나마 아이가 잘 먹는 고기 음식 중 하나. 한 시간쯤 조리해서 고기가 부드러운 편이라 잘 먹는다. 지비도 고기를 좋아하니 잘 먹고, 나는 준비과정을 짧지 않지만 간편하게 숟가락 하나 들고 먹을 수 있어서 좋다. 게다가 한 번 하면 두 끼도 먹을 수 있으니. 한 번 고생하면 다음 한 끼는 편하게.

마음이 콩밭(?)에 가 있어서 먹는 것도 즐겁지 않고 한 끼 한 끼 떼우는 기분으로 보낸 한달이었다. 더워지면 한 동안 계속 그럴 것 같다.

728x90

댓글8

  • BlogIcon 후까 2021.07.07 01:39 신고

    시리얼 적정량.. 너무 적어요. 저건 .. 기별도 안가는데 ㅜ 난 이제까지 엄청 먹고 먹고 살찐다고 푸념했구나.. ㅠ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7.07 15:16 신고

      저는 보통 저 2~3배를 먹은 것 같아요. 그래도 씨리얼을 먹은날은 허기지다고 느껴왔건만. 저만 그런게 아니라는데서 위로를 찾습니다.^^:

  • 냉국수 맛있어보여요~ 시나몬스월두요~ 완전 전문가 느낌! 와 카페 케잌은 한국 백화점에 입점해있는 케잌샵들의 케잌느낌! 누리가 많이 아팠어요? 지금은 좀 어떤지.. 저희는 둘째가 2주전 심한 열감기를 해서 어린이집도 하루 쉬고 코비드 검사도 하고(음성) 낫기 무섭게 첫째가 임파선염이 왔어요. ㅜㅜ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7.07 15:20 신고

      아이가 없던 헤이 피버가 생기고, 요며칠 알러지로 고생중이라고 하기에..도 좀 애매한. 저희도 열은 없었지만 혹시 몰라 코비드 레트럴 플로우 테스트(자가진단)해봤는데 음성이고요. 아이들이 이 이상한 시기를 지나며 면역이 약해지거나 무너지거나 그런 것 같아요. 여러가지로 안타까운 시절이네요.
      아이들이 어린이집 시작한 후로 아프다는 글을 보았는데, 뭐라 할말을 찾지 못하고 생각중이었답니다.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시니 더할 말을 찾지 못하기도 했고요. 일단, 몽실님 부부도 건강 잘 챙기시길요-.

  • BlogIcon 제인 34 2021.07.07 12:44 신고

    정말 다양하게 드신거 같아요. 저는 맨날 메뉴가 거기서 거기인 느낌..ㅠ 새로운걸 도전하고싶은데 그마저도 귀차니즘으로 다음에 찾아보고 해먹지 뭐 하고 있습니다.😂
    폴란드식 만두는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걸 드셨을까요? 집 근처에 Anna 라는 체인 식료품점이 있어 한 번 사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제가 먹었던건 치즈가 들어있었던거 같아요. 맛있게 잘 먹고 담에 또 먹어야지 했던 기억이 나요 ㅎㅎ
    저도 그 비트룻 수프 뭔가 색 때문에(너무 핑크) 항상 망설이는데 먹기시작하면 계속해서 땡기는 맛이랄까요?
    오븐에 구운 돈까스는 기본 돈까스 만드는것과 같이 만들어서 오븐에 넣고 몇도에 몇분 구우셨을까요? 왠지 기름으로 튀기는게 아니니 선뜻 하고싶은 마음이 드네요! 기름으로 구우면 먹고나서 정리가 항상 귀찮다는요 😅
    저는 그래서 삼겹살도 오븐에넣고 구워먹어요.
    아무쪼록 잘 계신거 같아 다행입니다. 요즘 또 확진자 숫자가 오르고 있고 7월 19일 이후 풀리는 규제에 마음이 심란한데, 저도 맛있는거나 해먹어야겠어요(엥? ㅋㅋ)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7.10 23:18 신고

      원래 요리에 소질있는 사람이 아니라 한정된 메뉴만 만들어먹는데, 코비드로 집에서 삼시세끼 해결하니 그 한정된 메뉴를 자주해먹는 느낌이예요.ㅎㅎ
      폴란드 만두 중 치즈가 들어가는 건, 제가 먹어본 건 두 가지예요. 저희가 주로 먹는 코티지 치즈+감자 조합과 달달한 코티지 치즈인데, 저는 후자는 별로였던 기억이네요. 비트루트 수프는 색깔이 좀 인위적이긴 합니다. 그래도 더운 여름엔 먹을만해요. 아이가 좀 좋아해주면 좋으련만!

      돈까스요. 먼저 말씀드리면 오븐에 구우면 튀긴 돈까스처럼 부드럽고 고소하지는 않아요. 좀 딱딱한 느낌인데 건강하겠지 믿으면서 먹습니다. 저희 오븐이 Fan인데 좀 화력이 센 것 같아요. 그래서 170도로 20분 구워주고, 뒤집어서 10분 더 구워줍니다. 만들때 고기를 부드럽게 해주는 망치로 3~4mm정도 두께로 두드려준 후 말입니다. 제인님 오픈 화력을 고려해서 시간과 온도 조절하시면 될 것 같아요. 나머지는 보통 돈까스처럼 만들고(고기 밑간-밀가루-달걀-빵가루) 오븐 트레이에 올린 후 위에 오일 스프레이를 칙칙 뿌려줍니다.

  • molylana2204 2021.07.12 16:36

    우와 진짜 입이 떡떡 벌어집니다. 진짜 외국에서는 김치가 사치품이지요 암요 ㅋㅋ 오트밀빵 비주얼에 완전 놀랐습니다. 시나몬빵은 어떻고요~ 칼국수 짜장에 수제비에 비빔밥에.. 윤식당이 아니고 토닥's식당을 열으셔야 할 것 같아요~~~
    답글

    • BlogIcon 토닥s 2021.07.13 12:27 신고

      아이고.. 성실맘님 건강밥상에 비하면.. 부끄럽지요.
      오트밀 빵은 세 번 정도 구웠는데, 너무 촉촉하고 괜찮아서 만족스러워요. (사용한 레시피 https://www.thespruceeats.com/homemade-oatmeal-bread-1446688 ) 같은 레시피로도 더 잘하실꺼라 믿습니다.